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5104 0782020022858435104 04 0401001 6.1.3-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4224000 1582854314000 수염 코로나19 위험 미국 CDC 18종 경고 2002281701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 “33명 코로나19 양성 반응·8400명 모니터링”

글자크기

“주민 4000만 명인데 진단키트는 200개 불과”

이투데이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27일(현지시간) 새크라멘토의 주정부 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새크라멘토/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위기 한 가운데 놓여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3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현재 최소 8400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캘리포니아 북부 솔라노 카운티에서는 최근 해외로 간 적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하지도 않아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확인됐다. 이는 지역사회 감염의 신호로 여겨진다.

소니아 앤젤 캘리포니아 공중보건 국장은 “현재 상황은 유동적”이라며 “여전히 미국 대중에 미치는 위험은 낮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례는 제한적”이라고 불안을 잠재우려 했다.

그러나 어디로부터 전염됐는지 알 수 없는 환자가 관내에 등장하면서 캘리포니아 당국은 비상에 걸렸다. 이 환자는 진단을 받기 전에 격리된 적이 없으며 지역사회를 돌아다녔다고 CNBC는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검사 수를 늘리는 등 중요한 절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뉴섬은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인 33명 중 5명이 캘리포니아주를 떠난 상태라고 전했으나 이들이 일본에서 격리됐던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나온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어 뉴섬은 “캘리포니아주는 현재 200개의 검사키트만을 갖고 있을 뿐”이라며 “CDC가 우리 주의 검사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확실하게 약속했지만 주에 보내는 검사키트 수량 등 세부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민은 약 4000만 명에 이른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 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