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4060 1102020022858434060 08 0803001 6.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2761000 1582852804000 LGU+ 갤럭시S20 핑크 개통 첫날 41% 2002281701

LGU+ 갤럭시S20 ‘핑크’, 개통 첫날 41% 몰려

글자크기
갤S20 전용색상 ‘핑크빛 기류’, 그레이-블루-화이트 뒤이어

LG유플러스는 삼성전자 갤럭시S20의 개통 첫날 자사의 전용색상 ‘클라우드 핑크’가 전체의 41%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인기를 끌었다고 28일 밝혔다. 예약가입 시 나타난 핑크 색상 비중 36.1%를 웃돌며, 실개통에서 더 큰 호응을 얻었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가 개통 첫날인 27일 현황을 자체 조사한 결과, 갤럭시S20의 4가지 색상 중 LG유플러스 전용색상인 ‘클라우드 핑크’가 전체 개통 고객 중 4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코스믹 그레이(24.9%), 클라우드 블루(18.8%), 클라우드 화이트(15.3%) 순이었다.

조선비즈

LG유플러스 갤럭시S20 전용색상인 핑크 모델.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20 디지털 광고가 전용색상의 호응을 이끄는데 주효하게 작용했다고 분석한다. 이 광고는 고객 혜택에 중점을 둔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며, 차원이 다른 S20의 ‘선 넘는 기능’에 맞춰 LG유플러스 혜택도 ‘선을 넘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번 디지털광고는 모델 선정에서도 차별화를 시도했다.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배우 전여빈은 지난 해 9월 종영된 인기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극중 거침없는 대사와 함께 ‘선 넘는 연기’를 펼쳐 똑부러지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LG유플러스는 배우 전여빈을 통해 ‘선 넘는 혜택’을 풍성하게 보여주고자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갤럭시 S20은 핑크 색상을 찾는 20~30대 여성 고객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며 "특히 함께 출시된 갤럭시S20+나 갤럭시S20 울트라 보다 크기가 작은 편이라 여성층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일과 21일 양일간 예약가입 현황에서는 갤럭시 S20의 4가지 색상 중 LG유플러스 전용색상인 ‘클라우드 핑크’가 36.1%, 코스믹 그레이 28.6%, 클라우드 블루 18.2%, 클라우드 화이트 17.2% 순으로 나타났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