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933 0292020022858429933 05 0506003 6.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44460000 1582844509000 페르난데스 맨유 2002281531

'데뷔골' 이갈로, "평생 간직할 순간, 맨유서 골 커리어 시작"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평생 간직할 순간, 맨유서 골 커리어 시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5골을 몰아치며 클럽 브뤼헤를 완파하고 유로파리그 16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 브뤼헤와 경기서 5-0 완승을 거뒀다. 맨유는 1, 2차전 합계 스코어 6-1로 브뤼헤를 누르고 16강에 올랐다.

올 겨울 맨유에 합류한 임대 공격수 오디온 이갈로는 이날 처음으로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았다. 이갈로는 전반 34분 마타의 패스를 문전 쇄도해 마무리하며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갈로는 UEFA를 통해 “아주 기쁘다. 득점을 해서 기분이 좋다. 평생 간직할 순간이다. 최선을 다해 팀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맨유는 간판 골잡이인 마커스 래시포드가 부상으로 이탈해 스트라이커가 부족하다. 이갈로가 남은 시즌 맨유의 최전방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 고대하던 데뷔골로 자신감을 얻었다.

이갈로는 “데뷔골을 기다려왔다. 압박감이 조금 있었지만, 이번 골로 내 맨유의 골 커리어를 시작했다”면서 “맨유는 내가 어렸을 때부터 응원해왔던 팀”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dolyng@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