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536 0032020022858429536 05 0506003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42284000 1582842289000 유로파리그 잘츠부르크 프랑크푸르트 폭풍경보 하루 연기 2002281501

잘츠부르크-프랑크푸르트 유로파리그 하루 연기…'폭풍 경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폭풍 경보로 경기 일정 연기를 일린 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황희찬의 소속팀인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와 프랑크푸르트(독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폭풍 경보'로 하루 미뤄졌다.

UEFA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폭풍 경고 때문에 하루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의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 2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슈타디온에서 치러지게 됐다.

잘츠부르크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잘츠부르크 지역에 시속 120㎞에 달하는 강풍이 예고됐다"라며 "안전을 위해 UEFA, 프랑크푸르트 구단과 협의해 일정을 하루 미뤘다"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