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403 1192020022858429403 01 0101001 6.1.3-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80987 true true true false 1582841519000 1582841521000 靑 입국 제한 눈치보기 주장 유감 2002281331 related

靑 "일부 입국제한은 최선의 선택, 눈치보기 주장 유감"

글자크기
靑 "일부 입국제한은 최선의 선택, 눈치보기 주장 유감"

[앵커]

정부가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조치를 내리지 않는다는 주장에 청와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역효과와 국민 이익을 냉정히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발 입국자를 전부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커지자 결국 청와대가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먼저, 일각에서 제기하는 '중국 눈치보기' 주장, 즉 정부가 중국을 지나치게 의식한다는 비판에 섭섭함을 드러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이 중국 눈치 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입니다."

그러면서 후베이성발 입국자만 제한한 것이 최선의 결정이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방역에 더해 국민 이익에 미칠 영향까지 살펴봤다는 겁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중국인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입니다."

중국발 입국자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입국자를 철저히 파악하고 있고 중국발 입국자 수도 확연히 줄어 관리에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중국발 입국자 전면 제한이 불러올 수 있는 파장도 지적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중국인 입국을 막기 위해 전면입국 금지를 하는 것은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청와대는 외신도 한국의 입국절차와 방역당국의 노력을 독보적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부는 세계보건기구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을 따르고 있다며, 봉쇄가 아닌 국제연대로 감염병을 극복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