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393 0432020022858429393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841332000 1582841408000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 650명 사망 17명 한국 추월 2002281301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 650명…사망 17명으로 한국 추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7일(현지시간)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65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 밤 마지막 집계된 수치에서 194명이나 증가한 것입니다.

지난주 중순 본격적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기 시작한 이래 일일 증가폭으로는 최대입니다.

사망자도 전날 대비 5명 증가한 17명으로 잠정 파악됐습니다.

현시점에선 한국의 사망자 수(13명)를 넘어섰습니다.

주(州)별 확진자 분포를 보면 이탈리아 내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북부 롬바르디아와 베네토가 각각 403명, 111명으로 80%가량을 차지합니다.

이어 에밀리아-로마냐 97명, 리구리아 19명, 시칠리아 4명, 캄파니아·마르케·라치오 각 3명, 토스카나·피에몬테 각 2명, 트렌티노-알토 아디제·아브루초·풀리아 각 1명입니다.

이 가운데 나폴리가 있는 남부 캄파니아와 수도 로마와 가까운 중부 아브루초는 처음으로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감염자가 나온 주는 전체 30개 주 가운데 13개로 절반에 육박합니다.

매일 새로운 주에서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감염자가 없는 주도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248명은 유증상자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56명은 상태가 안 좋아 중환자실에 있다고 ANSA 통신은 전했습니다.

다른 284명은 자가 격리돼 있습니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45명은 완치 등으로 격리 해제됐습니다.

이탈리아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은 롬바르디아에선 주정부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한때 분위기가 술렁이기도 했습니다.

이 여파로 감염 확산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아틸리오 폰타나 주지사를 비롯한 일부 관계자들이 자체 격리 생활에 들어갔습니다.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관련 지시는 온라인 메신저나 휴대전화 등을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남부 나폴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양국 모두에 영향을 주는 비상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공조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유럽 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일부 국가 정치권에서 제기하는 국경 폐쇄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습니다.

콘테 총리는 "국경을 폐쇄하는 것은 돌이킬 수 없는 큰 경제적 피해를 줄뿐더러 실현 가능하지도 않다"고 단호히 반대했고, 마크롱 대통령 역시 "바이러스가 국경에서 이동을 멈출 것 같지는 않다"며 사실상 거부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