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253 0292020022858429253 06 0602001 6.1.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40320000 1582840418000 더게임 임주환 母 2002281001 related

'더 게임' 임주환, 母 향해 "평생 고통속에서 살게 해주겠다" 폭언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임주환이 자신의 엄마를 향해 폭언을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수목 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는 갑작스런 母의 등장에 분노하는 구도경(임주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평(옥택연)은 구도경을 차에 태우고 폭탄을 터트려 자살을 시도했다. 이에 김태평은 병원에 실려갔고 구도경은 실종됐다. 차량 폭파를 눈앞에서 본 서준영은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며 오열했다. 남우현(박지일)은 폭탄이 터진 현장을 지휘하며 임주환을 찾는데 힘썼고 김태평이 자신들의 죽음을 막기 위해 죽음을 선택한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폭탄차량에 있던 구도경은 빈 별장에 침임해 상처를 치료했고 그곳을 청소하러 온 청소부와 마주쳤다. 구도경은 자신의 뉴스를 접한 청소부를 보며 "괜찮아. 난 아줌마 안 죽여"라고 말했고 이후 구도경은 청소부를 납치해 집에 감금했다.

OSEN

구도경은 살려달라는 청소부에게 "아줌마는 왜 내 말을 안 믿냐. 내가 아줌마 죽이지 않는다고 하지 않았냐. 근데 왜 내 말을 못 믿는 거냐"며 화를 냈다. 이어 "내가 제일 열받는 게 뭔지 아냐. 피해자는 난데. 세상 모든 인간들이 가해자로 생각한다. 돌기 직전이다"라 고 말했다. 그 순간 서준영이 구도경의 집을 수색하러 들어왔다. 이에 놀란 구도경은 청소부의 입을 담요로 막았고 서준영은 구도경을 찾아내지 못했다.

구도경은 서준영이 떠나자 "아줌마 미안하다"라며 담요를 치웠다. 하지만 이미 청소부는 질식해 숨졌고 구도경은 자신의 입을 틀어막고 오열했다.

이후 이후 조필두의 아내는 조필두가 잠들어 있는 곳으로 향했고 납골당 직원은 이 사실을 남우현에게 전했다. 이에 남우현과 서준영은 조필두 아내를 만나러갔다. 조필두 아내는 "혼자 살겠다고 애 버리고 도망갔다. 중국 심양에 있었다. 재심 신청하러 온 게 아니다. 우리 애 사고 난 소식을 들었다. 시신이라도 "라고 말했다.

이에 서준영은 "살아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고 서준영은 이 사실을 뉴스로 내보내 구도경을 자극했다. 다음 날 조필두의 장례식이 시작됐다. 하지만 구도경은 나타나지 않았고 서준영에게 청소부의 시신을 보냈다.
OSEN

구도경은 서준영에게 전화를 걸어 "네가 집에만 찾아오지 않았어도 그 사람은 죽지 않았어. 그리고 내가 거기 나타날 거라 생각했냐. 내가 제일 죽이고 싶은 사람이 우리 엄마다. 그리고 그날 사고가 아니라 살인이다"라며 김태평을 언급했다. 이에 서준영이 놀라 김태평에게 향했다.

하지만 이미 구도경은 김태평의 병실에 도착했고 구도경은 누워있는 김태평에게 "처음에는 이해가 안 됐다. 네가 왜 날 죽이려고 하는지. 넌 형사들 죽음을 본 거야. 내가 어떻게 죽이는지. 네가 봤겠지. 20년 전처럼 미리 예언해주지 그랬어. 그럼 빨리 알았을 텐데.. 네 죽음이 궁금하네. 원래는 어땠는지"라고 말하면서 기계 장치의 전원을 빼버렸다.

병원에서 나온 구도경은 다시 중국으로 출국하는 母 앞에 나타나 "평생 고통속에서 살게 해주겠다. 당신이 낳은 인간이 무슨 짓을 하는지 봐라. 다 당신 탓이니까"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jmiyong@osen.co.kr

[사진] 더 게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