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149 1082020022858429149 06 0602001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19473000 1582839015000 미스터트롯 임영웅 2002281001 related

'미스터트롯' 임영웅, 장민호·영탁 꺾고 1위 탈환…설운도 "내가 배워야"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미스터트롯' 임영웅이 또다시 1위를 거머쥐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준결승-레전드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임영웅은 설운도의 '보라빛 엽서'를 선곡했다. 임영웅은 선곡 이유에 대해 "제가 예전부터 행사를 다니면 설운도 선배님 노래를 즐겨 불렀다. 이번엔 예쁜 사랑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워낙에 명곡들이 많지만 '보라빛 엽서'라는 곡을 가장 불러보고 싶다. 그동안은 조금 무거운 주제의 노래를 했다면 이번엔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로맨틱한 남자를 표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제작진이 "이 가사를 보고 생각나는 여인이 있냐"고 묻자 임영웅은 "있죠... 있겠죠?"라며 수줍게 답했다. 이어 "이런 안타까운 이별을 해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집에 데려다주던 그 길이 항상 생각난다. 데려다주고 저는 혼자 집에 돌아가던 그 골목골목이 다 생각난다"고 밝혔다.

임영웅의 감성 가득한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은 "앵콜"을 외쳤다. 이에 김준수는 "앵콜이래 앵콜!"이라며 놀라워했다.

원곡자인 설운도는 "제 노래가 이렇게 좋은지 저도 처음 알았다. 제가 오늘 임영웅 씨한테 배울 게 있다. 저는 감정을 담아 부르지 못했다. 저도 오늘 이후로 이렇게 가슴 찡하게 노래를 부르겠다. 노래를 이렇게 못 불러서 죄송하다"고 극찬했다.

김준수는 "가슴을 울컥하게 하는 힘이 있다. 이런 힘은 노력으로 되는 게 아니다. 마력이 있는 목소리다"라고 평가했다. 또 노사연은 "어떻게 이렇게 공감시키고 가사에 빠져들게 하냐. 반주 없이 부를 때 더 와닿았다. 진짜 어떡하면 좋아"라며 감탄했다.

장윤정은 "마스터들이 할 말이 없다. 너무 완벽한 실력을 갖고 있다. 그리고 뭘 전달하려고 하는지 이미 올라오기 전에 세팅이 된 채로 올라오는 가수다. 그래서 김성주 씨가 자꾸 우는 거다. 이런 기술을 갖고 있는 사람을 뭘 심사를 하겠냐. 잘했다"라고 덧붙였다.

조영수는 "제가 정말 많은 가수들과 녹음을 해봤는데 임영웅 씨가 지금 부른 걸로 녹음을 했다면 저는 오케이 사인을 줬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962점을 받으며 준결승 1라운드 1위에 등극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경민은 설운도의 '춘자야'로 무대를 꾸몄다. 호중은 주현미의 '짝사랑'을 선곡했다. 신인선은 설운도의 '쌈바의 여인'을 선곡, 쌈바 파티를 벌이며 극찬을 받았다. 류지광은 남진의 '사랑하며 살 테요'를 불렀고, 이찬원은 설운도의 '잃어버린 30년'을 선곡했다. 김희재는 남진의 '사랑은 어디에'로 감성 무대를 선보였으며 나태주는 주현미의 '신사동 그 사람'을 열창했다.

장민호는 남진의 '상사화'를 선곡했다. 장민호는 무대 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중간에 포기하려고 했었다"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장민호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944점을 획득했다. 노사연은 "민호 오빠라고 부르고 싶다"며 극찬했다.

영탁은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선곡해 952점을 받았다. 김준수는 영탁의 무대에 "오디션이 아니라 공연 보는 것 같았다"라고 호평했다. 장윤정은 "노래할 때 보니까 미쳐서 하는 것 같다. 흠 잡을 게 없다"고 평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