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130 0372020022858429130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9006000 1582839010000 르완다 스키 2002281001 related

[어게인TV]'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순수 청년들, 허당미 'FLEX~'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every1'한국은 처음이지?'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르완다 청년 3인방이 한국을 여행했다.

27일 오후에 방송된 mbc every1'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허당미를 플렉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르완당 청년 3인방은 생애 처음 스키를 배우고 타기 시작했다. 스키강사에게 수업을 받았지만 브레제와 파브리스는 허당미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파브리스는 강사의 전담 마크를 해야 할 정도로, 몸을 주체를 하지 못했고, 혼자서 직활강을 타다가 넘어져 의무실로 향했다. 팔이 부러진거 같다고 했지만, 의무실에서는 아무렇지 않다고 했고, 친구들은 르완다 쫄보라면서 놀렸다.

이날 점심으로는 한국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삼계탕을 맛봤다. 르완다 청년들은 "영화에서만 보던 것을 직접 먹으니 너무 좋다"고 했다. 또 르완다 청년들은 삼계탕을 맛 본 후 건강이 좋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감자전을 주문해서 한국의 전통 음식을 차례대로 맛봤다.

파브리스는 감자전이 식기전에 맛을 보는 모습을 보이자, 모세가 "팔이 부러진 거 같지 않느냐"면서 스키타다 넘어진것을 놀렸다. 파브리스는 "애들아 이거 정말 맛있다"고 말했다.

한편 르완다 청년들은 한국인이 먹는 밥공기가 작다고 말했고, 이에 신아영은 "보통 외국인들은 한국 사람들은 밥을 많이 먹는거 같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르완다 사람들은 한국인들 보다 더 많이 먹는거 같다"고 했다.

이날 저녁은 해산물을 맛보기로 했다. 식당에 들어갔지만 한국어로만 적혀있어 메뉴 고르는것에 어려움을 겪었다. 종업원과 영어 소통을 통해 낙지와 참돔을 골랐다. 르완다 청년들은 의외로 낙지를 잘 먹었다. 이어 참돔이 회로 나오자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구이로 나올줄 알았던 것. 르완다에서는 날 음식 없다고 했다.

한편 르완다 청년들은 VR체험을 확인하고 차례대로 해보기로 했다. 건물 외벽을 걷는 VR, 좀비와 싸우는 VR, 롤러코스트 등을 체험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