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997 0562020022858428997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7200000 1582837445000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2002280901 related

대구 달서구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받고도 외출 논란

글자크기
세계일보

대구 달서구청 전경. 달서구 제공


대구 달서구청 소속 한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서도 자가격리를 하지 않고 외출해 비난을 받고 있다.

27일 대구시와 달서구청 등에 따르면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 날인 지난 25일 오후 달서구 본리동 주민센터(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유아교육비 관련 서류를 발급 받았다. 당시 주민센터 내에는 A씨를 포함한 민원인 2명과 업무를 보는 직원 등 17명이 함께 있었다.

뒤늦게 주민센터는 A씨가 확진자라는 사실을 알고 업무 종료 후에야 구청에 해당 사실을 신고했으며 이어 보건당국이 긴급 방역을 했다.

그러나 구청 측은 A씨에게 서류를 발급해준 직원 1명만 자가 격리시켰다. 나머지 직원 14명은 지난 26일까지 정상 근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달서구 관계자는 “정확한 경위와 추가 동선 등을 방역당국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며 “접촉자들 중 검사를 마친 인원은 현재까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했다. 해당 주민센터는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와 전통시장과 은행이 있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앞서 지난 23일 구청 주차관리과 소속 공익요원 B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청은 지난 22일 구청 전체를 방역하는 등 지속해서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달서구청 관계자는 “확산이 심해지면 업무 공백도 예상돼 수시로 방역과 소독을 진행하고 있고 현재 격리자 중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