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974 0182020022858428974 06 06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7262000 1582837327000 배우 최율 한국인 승차거부 베트남 혐한 2002280845 popular

최율 “베트남 내 혐한 분위기 심해져…한국인 승차 거부도”[똑똑SNS]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배우 최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베트남 현지에서의 피해 상황을 언급했다.

최율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랩 택시기사가 보낸 한국인 거부 메시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택시기사가 ‘한국인에게는 해당하지 않음’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한국인 승차를 거부한 상황이 담겨 있다.

매일경제

최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베트남 현지에서의 피해 상황을 언급했다. 사진=최율 인스타그램


최율은 “베트남 내 혐한분위기 점점 심해지고 있음”이라며 “엘리베이터엔 한국인 타고 있으면 안타고 길거리에서 한국인 지나가면 욕하는 사람도 있음”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비가 집에 찾아와서 감시하듯이 거주증 여권검사하고 괜히 한국인이라 열체크 당하고. 여긴 정말 북한이랑 다를 게 없는 건가”라고 토로했다.

특히 그는 “공산주의가 이렇게 무서웠다니...얼마 전까지 박항서나라였다가 왜 상황이 이렇게 됐으며 언제까지 이렇게 계속 살아야하나. 무섭고 싫다”라고 두려움을 드러냈다.

한편 베트남 현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한국인을 향한 싸늘한 반응이 늘어가고 있다. 24일에는 대구발 여객기가 베트남 다낭으로 입국한 가운데, 한국인 20명이 격리됐다 이틀 만에 18명이 조기 귀국하는 일도 발생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