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809 0092020022858428809 04 0401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6645000 1582836659000 회견 경로 불명 환자 코로나19 우려 미국 2002281131

美캘리포니아 "코로나19 우려 지역서 온 8400명 주시"

글자크기

"주내 확진자 33명"...미국 내 최초 지역감염 추정자 포함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 최동준 기자 =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3단계로 높였다. 24일(현지시간) 미 CDC는 한국을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염' 국가로 분류하면서 여행경보를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25일 인천국제공항 모습. 2020.02.25.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 주는 27일(현지시간) 주민 3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으며, 8400여 명의 감염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CNN, CNBC, ABC 등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캘리포니아 주에서 현재까지 3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중 한 명은 미국의 첫 번째 코로나19 지역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 솔라노카운티 출신 여성이다. 이 환자는 다른 감염자에 노출되거나 코로나19 확산 지역을 여행한 전력이 없다.

뉴섬 주지사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긴밀히 협력해 코로나19 진단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캘리포니아 주 당국이 예방 차원에서 아시아 등 코로나19 우려가 높은 지역에서 항공편으로 들어온 8400여 명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전날 기준 자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총 60명으로 집계했다. 이 중 42명이 집단 감염이 일어난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이송된 이들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