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713 0512020022858428713 06 0602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5400000 1582835415000 포레스트 조보아 박해진 2002281001 related

[RE:TV]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前 남친 사이에서 '박력 폭발'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포레스트'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포레스트' 박해진이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설렘을 끌어올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강산혁(박해진 분)은 정영재(조보아 분)에게 다시 접근하는 전 남자친구 차진우(허지원 분)를 막아섰다.

정영재가 차진우를 만난 이유는 의학적인 조언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이를 알 리 없는 강산혁은 질투하며 정영재의 손목을 잡았다. "나와. 당신 여기 있을 이유 없어"라며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것.

강산혁은 "날 화나게 하는 방법이 틀렸다. 난 이런 걸로 화나는 부류가 아니야"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차진우를 향해서는 "정영재 선생 지금 이 시간에 이렇게 불러낼 자격 없는 것 같은데. 약혼녀는 알고 있냐"고 했다.

하지만 강산혁에게 한 차례 고백을 거절 당했던 정영재는 "당신이나 가만히 있어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내 일에 끼어들 자격 없을 텐데. 당신을 화나게 하려고 쇼할 만큼 관심이 남아있지 않다. 터무니 없는 착각으로 민폐 끼치지 말고 가라"고 강하게 말했다.

강산혁은 미팅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리를 떴다. 미팅을 마치고 되돌아갔을 때는 두 사람이 없었다. 정영재의 전화기는 꺼져 있었고 강산혁의 불안감이 커지며 진심을 엿보게 했다.

강산혁의 머릿속은 정영재로 가득찼다. 강산혁은 상사병에 걸리며 웃음을 주기도 했다. 정영재와 차진우가 함께 밤을 보내는 상상을 하면서 "진짜 미쳐버리겠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산혁은 남자 대 남자로 만난 차진우 앞에서 또 다시 카리스마를 뽐냈다. 정영재를 배신했던 차진우가 돌아오려 하자 "진료 과목 바꿔보는 게 어때"라며 비꼬았다. 그럼에도 차진우는 정영재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고, 강산혁은 더욱 세게 나갔다.

그는 "차진우가 접근 못할 거다. 내가 두 눈 부릅뜨고 널 막을 거니까"라며 이를 악물었고 "정영재 쳐다보지 마. 숨소리도 듣지 마. 다른 사람도 안 되지만 너는 더더욱 안 되니까 꿈도 꾸지 마. 알아들어?"라고 경고해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