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695 0182020022858428695 05 0506003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5194000 1582835286000 잘츠부르크 프랑크푸르트 UEL 32강 2차전 허리케인 하루 연기 2002281301

황희찬 골 사냥은 내일로…잘츠부르크-프랑크푸르트전 ‘돌풍’으로 연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황희찬의 소속팀 레드불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와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독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돌풍으로 인해 하루 연기됐다.

잘츠부르크는 28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레드불 아레나에서 프랑크푸르트와 2019-20시즌 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기상 악화로 정상적인 경기 진행이 어려웠다. 허리케인 경보로 최대 120km의 강한 돌풍이 불 것이라는 예보였다.
매일경제

황희찬이 잘츠부르크의 기억을 만들까.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의 2019-20시즌 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은 29일 오전 2시(한국시간)에 열릴 예정이다. 사진(獨 프랑크푸르트)=ⓒAFPBBNews = News1


잘츠부르크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UEFA와 두 클럽 대표, 지역 의회 당국 등과 논의 끝에 안전을 위해 경기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의 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은 29일 오전 2시 킥오프할 예정이다.

한편, 잘츠부르크는 지난 21일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가마다 다이치의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프랑크푸르트에 1-4로 대패했다. 황희찬은 페널티킥으로 1골을 만회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