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523 0112020022858428523 03 0303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3654000 1582833729000 인천공항 면세 사업권 2곳 유찰 코로나 여파 2002280831 related

손 바뀌는 '코로나 테마주' 2라운드 진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삽화_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마스크,우한, 우한폐렴 /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면이 제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이탈리아를 비롯해 스페인 등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이제 글로벌 악재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이에 코로나19 테마 열기도 종전 마스크, 세정제 관련주에서 백신, 진단키트 관련주로 옮겨가는 모습이다. 다만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기대감만으로 투자하기는 이르다며 신중할 것을 조언했다.

27일 코스닥시장에서 코미팜은 전일대비 4050원(30%) 급등한 1만7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치솟았다. 전날 장 마감 후 신약물질 파나픽스(Panaphix)의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긴급임상시험계획 신청을 했다고 공시한데 따른 것이다.

피씨엘도 전날 개인용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상한가로 치솟았다. 피씨엘은 정부에 곧 긴급사용 승인 요청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씨젠은 지난 18일 개발한 코로나19 진단시약이 유럽에 수출되고 있어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는 증권사의 분석이 신뢰도를 더하면서 1.63% 상승했다.

이밖에 미코는 자회사 미코바이오메드가 중화권에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스템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22.08% 상승했다. 바이오니아(7.67%)도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로 분류돼 상승했다.

기존 코로나19 테마주로 분류됐던 모나리자(8.86%), 웰크론(7.74%) 등 마스크주는 하락해 코로나19 테마주에서도 손바뀜이 나타나는 모습이다.

머니투데이

&#39;코로나19&#39; 확진 환자가 169명 추가 발생해 총 1천146명으로 늘어난 26일 오전 서울 강동구 명일시장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투자에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 아직 공식 허가도 받지 않은 제품들의 수혜를 기대하는 것이 무리라는 분석이다.

실제 코미팜은 전날 코로나19 백신 임상신청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지난해 실적도 공개했는데, 영업이익과 당기순익 모두 54억원, 245억원 적자였다. 고의든 아니든 실적 악화가 백신 기대감에 묻힌 셈이다. 또 언급된 종목 대부분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이나 메르스나 때도 백신, 진단키트 개발 호재로 주가가 급등한 이력이 있다.

이에 금융당국도 모니터링 계획을 밝힌 상황이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코스피 종목 중 모나리자, 깨끗한나라, 깨끗한나라우, 진원생명과학, 국제약품, 백광산업 6종목과 오공, 케이엠제약, 바디텍메드, 케이엠, 멕아이씨에스, 나노캠텍, 진매트릭스, 승일, 진양제약, 한송네오텍 10종목 등 총 16종목을 집중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위가 밝힌 모니터링 종목은 32개로 더 많다. 이중 진단·백신주가 16개로 가장 비중이 크다. 금융당국은 앞으로도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해 실시간 주가 움직임을 확인할 계획인만큼 감시대상이 넓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제 수혜주라고 판별하려면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개선세가 지속 돼, 적정 밸류에이션을 산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들은 아직 실제 매출이 발생하는 것도 아닌만큼 추종 매수는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