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303 0242020022858428303 04 04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30353000 1582830742000 WP 트럼프 한국 코로나19 확산 입국금지 수도 2002281101

韓 전방위 설득에도…美, 입국금지 조치 '가닥'

글자크기

韓 전방위 압박에도…WP "트럼프, 韓에 새 제한 내놓을 듯"

트럼프 전날 기자회견서…"韓, 적절한 때 입국금지할 수도"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사진) 미국 대통령이 날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한국에 대해 새로운 제한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2주 내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에 대해 입국을 거부하는 조치를 한국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현재 한국 정부의 전방위적 설득 작업에도, 무게 중심은 이미 ‘입국제한’ 조치로 기울었다는 게 미 정가 현지의 분위기다.

27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한 당국자는 중국에 취해진 조치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는 외국인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 보건당국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수준인 3등급(경고)으로 올렸고, 이에 따라 미 국무부 역시 최고 등급인 4단계(여행금지) 바로 밑인 3단계(여행 재고)로 상향 조정한 상태다. 다만, 이 조치들은 한국으로 여행하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한국에서 미 본토로 유입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의 새 조치가 시행되면 한국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이 금지된다. 미국 시민권자의 경우 입국은 가능하나, 일정 기간 격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이처럼 트럼프 행정부가 사실상의 ‘초강수’ 조치를 적극 고려하는 건 한국이 중국 외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제일 많은 데다, 최근 주한미군 병사와 가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6일) 백악관에서 진행한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한국 등의 입국제한 조치 여부와 관련,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적절한 때에 우리는 그렇게 할지도 모른다”고 그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한국 정부는 한국 경제에 치명타를 안길 수밖에 없는 트럼프 행정부의 입국금지 조치를 피하고자 전방위적 로비에 돌입한 상태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최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통화에서 한국의 과학적이고 투명한 차단책을 부각하며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이수혁 주미대사도 전날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미국의 여러 조치는 한미관계의 정치적·경제적·사회적 관계를 볼 때 매우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했다.

WP는 “한국은 미국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협력과 고도의 예방 조치를 약속하며 제한에 반대하는 설득 작업을 벌여왔다”면서도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2014년 에볼라 위기 때 아프리카에서 오는 비행편을 금지해야 한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해왔던 만큼,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여행제한’ ‘입국제한’ 등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