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240 0582020022858428240 05 0507003 6.1.1-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29513000 1582829532000 류현진 투구 수-이닝 수 2002281331

[SW속보] 아직은 예열 중…류현진, 위기관리 속에서 결국 피홈런 허용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더니든(미국 플로리다) 이혜진 기자] 아직은 예열 중인 파란 유니폼의 괴물이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첫 공식경기에 나섰다. 류현진은 28일(이하 한국시간) TD 볼파크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나서 2이닝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는 41개였으며, 그 가운데 26개가 스트라이크였다.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지만, 압도적이라고까진 볼 수 없었다.

이날 홈팀 토론토는 주전급 선수들을 대거 내세웠다. 반면, 3시간을 이동해 경기해야 하는 원정팀 미네소타는 잭 케이브, 윌리안스 아스투딜로 등을 제외하면 신인급 혹은 초청선수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렇다고 만만히 볼 것은 아니다. 자리가 확보되지 않은 만큼 매 경기 더 전력을 다해야 하는 이들이다. 일찌감치 몸 상태를 끌어올린 것은 물론이다. 더 까다로울 수 있다.

실제로 1회 초부터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케이브에게 우익수 오른쪽 방면으로 빠지는 2루타를 허용하더니 트레버 라나크에게 중견수 앞 안타까지 내줬다. 순식간에 무사 1,3루 상황이 만들어졌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윌리안스 아스투딜로를 상대로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 케이브를 아웃시킨 뒤 브렌트 루커와 로이스 루이스를 각각 삼진, 3루 땅볼로 잡아냈다.

다만, 실점을 피해가진 못했다. 2회초 실투 하나가 뼈아팠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잰더 비엘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큰 홈런을 내주고 만 것. 볼카운트 1-0 상황에서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정직하게 공이 들어갔고, 비엘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비엘은 아직 빅리그 경험은 없다. 지난 시즌 트리플A 126경기에서 타율 0.254 24홈런 78타점 등을 기록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