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980 0682020022858427980 05 0507003 6.1.1-RELEASE 68 동아일보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826400000 1582826522000 현지서도 극찬한 김광현 완벽 2002281201

이번엔 KKK… ‘KK’ 김광현, 꿈으로 한걸음 더

글자크기

시범경기 마이애미전 선발 나서 2이닝 3탈삼진 2경기째 무실점

최고구속 151km, 호평 이어져… MLB.com “팀 5선발 맡을듯”

밀워키 린드블럼은 2이닝 1실점

동아일보

김광현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시범경기에 처음 선발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이날 메이저리그 최고 포수로 평가받는 야디에르 몰리나와 호흡을 맞춘 김광현은 최고 시속 151km의 패스트볼과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의 완벽 투구로 코칭스태프를 흡족하게 했다. 주피터=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첫 선발로 나선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위력적인 투구로 성공 시대를 향한 청신호를 켰다.

김광현은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시범경기에 처음 선발로 나서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23일 구원투수로 등판해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김광현은 선발로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며 코칭스태프를 흡족하게 했다.

선발 체질이라는 것을 입증하는 듯했다. MLB에서 통산 779경기를 뛴 선두타자 조너선 비야르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한 김광현은 2회까지 6명의 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외야로 뻗은 타구도 없을 정도로 김광현의 구위에 마이애미 타자들은 압도된 모습이었다. 마이애미 4번 타자 헤수스 아길라르는 김광현에게 공 5개 만에 삼진을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23일 최고구속은 시속 148km였지만 이날 최고구속은 151km까지 올랐다.

이날 김광현은 MLB 최고 포수로 평가받는 야디에르 몰리나(38)와 배터리를 이뤘다. 경기 후 그는 “몰리나와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 왜 사람들이 극찬해왔는지 알 것 같다. 정말 노련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지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지역지인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의 공은 칠 수 없는 수준이다. 시속 150km대 초반의 패스트볼, 날카로운 변화구를 사용해 여섯 타자를 완벽하게 틀어막았다”고 극찬했다. AP통신도 “김광현의 구위는 2경기 연속으로 위력적이었다. 구속을 자유롭게 조절하고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MLB 30개 팀의 개막전 라인업과 선발투수를 예측했는데, 김광현이 세인트루이스의 5선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범경기 평균자책점 0으로 인상적인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김광현이 ‘가을좀비’라고 불릴 정도로 끈끈한 전력을 갖추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선발진의 한 축을 꿰찰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지난 시즌 두산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뒤 MLB 무대 재도전에 나선 조시 린드블럼(33·밀워키·사진)도 시범경기 선발로 무난한 투구를 선보였다.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전에 선발로 나선 린드블럼은 첫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고 1점을 내줬지만 이후 여섯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2이닝 3탈삼진 1실점으로 예정된 투구를 마쳤다. 24일 샌디에이고전에서 구원투수로 나서 1이닝 1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던 린드블럼은 이날까지 2경기 3이닝 3피안타 2실점(평균자책점 6.00)을 기록 중이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