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945 1092020022858427945 04 0401001 6.1.1-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824180000 1582824186000 인천 출발 우즈벡 여객기 코로나19 의심 승객 회항 소동 2002281101

인천 출발 우즈벡 여객기, 코로나19 의심 승객으로 회항 소동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향하던 '우즈벡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코로나 19 의심증상을 보인 승객으로 인해 회항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타슈켄트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26일 밤 10시 50분 인천에서 출발한 우즈벡 항공사 소속 HY514편 여객기에서 한국 영주권을 가진 키르기스스탄 국적의 20대 여성 승객 1명이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습니다. 여객기에는 한국인 3명을 포함한 승객 232명과 승무원 12명 등 모두 244명이 탑승하고 있었습니다.

기장은 곧바로 여객기를 돌려 인천 공항으로 돌아가 의심증상을 보인 승객과 동행한 가족 2명 등 3명을 내려준 뒤 다시 타슈켄트로 출발했고, 현지시간 27일 오전 6시쯤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여객기에 타고 있던 나머지 승객 220여 명은 타슈켄트에 도착한 뒤 공항터미널에 격리돼 코로나19 간이 검사를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를 조건으로 공항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즈벡 항공사 공보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인천에서 온 여객기 승객들은 타슈켄트 공항 국제터미널의 별도 대기실에 일시 격리됐었다"며 검사 결과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승객이나 승무원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회항한 여객기에서 내렸던 승객도 국내 병원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한국에 대해 아직 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 조치 등을 취하지 않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당국이 예방 차원에서 승객들에 대해 상당히 엄격한 격리 조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나경 기자 (bellen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