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914 0432020022858427914 04 0401001 6.1.3-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822374000 1582822445000 WP 한국 코로나19 계속 확산 입국금지 수도 2002281031

WP "미, 한국 코로나19 계속 확산하면 입국 금지할 수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코로나19 발병 건수가 계속 늘어난다면 한국에 대한 새로운 제한을 승인할 것 같다고 워싱턴포스트가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지난달 31일 외국 국적자가 직전 2주 이내에 중국을 다녀왔을 때 미국 내 입국을 거부한 조치가 한국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행정부 내부 심의 과정을 아는 한 당국자를 인용해 해당 금지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외국인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인뿐만 아니라 한국에 머문 외국인도 해당될 수 있다는 겁니다.

미국 시민권자의 경우 미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허용하지만 일정한 기간 격리하는 것을 요건으로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은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처를 할 때도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권자에 대해 별도 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미국의 이런 기류는 한국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감염 사례가 많고 주한미군 병사와 가족 1명까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는 등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미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총 4단계 중 3단계, '여행 재고'로 높인 상태입니다.

이 같은 여행경보는 미국이 한국으로 가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조치이지만, 입국 금지는 미국에 오는 외국인을 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현재 한국은 미국의 추가 제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이 과도한 조처를 하지 않도록 다양한 채널로 설득 작업을 긴박하게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도 어제 스티브 비건 미 부장관과 통화해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한국이 높은 수준의 검진 역량과 적극적 확산 차단 의지를 토대로 신속·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대내외에 공개하고, 과학적인 차단책을 시행함으로써 효과적인 방역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현재 한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와 관련해 우려의 뜻을 표시하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데다 동맹에 균열의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이 미국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협력과 고도의 예방 조치를 약속하며 제한에 반대하는 로비 작업을 벌여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014년 에볼라 위기 때 아프리카에서 오는 비행편을 금지해야 한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했다"며 "정부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가 대규모로 발병한 다른 나라에도 여행제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