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859 0432020022858427859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19896000 1582819926000 인도 한국인 전자 도착 비자 발급 잠정 중단 입국 2002281001

인도, 한국인 전자·도착비자 발급 잠정 중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정부가 한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자 한국인에 대한 전자비자와 도착비자 발급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주인도한국대사관은 어제(27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인도 정부는 한국인과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도착비자 제도와 신규 전자비자 발급을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일반비자 소지자 외에 새롭게 인도를 방문하려는 한국인은 주한인도대사관에서 서류·면접 심사 과정 등을 거친 뒤 체류 목적에 따라 비즈니스 등 일반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이와 관련해 주인도한국대사관 측은 "기존 발급된 일반비자·전자비자 등의 효력은 유효한 상태"라며 "오늘(28일)부터 인도로 입국하려는 우리 국민은 주한인도대사관에 문의 또는 방문해 신규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2018년 10월부터 일본에 이어 한국인에게 도착비자 제도를 적용했습니다.

덕분에 한국인은 사전에 번거로운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인도 도착 후 신청서를 제출하고 도착 비자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인도는 추가될 심사 과정을 통해 한국인의 신규 입국을 엄격하게 제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실제로 인도는 이미 전자비자 발급 중단 등을 통해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막은 바 있습니다.

인도는 이달 초 중국인과 외국인 등 중국에서 오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전자비자 발급을 중단한 데 이어 지난 1월 15일 이후 중국인이나 중국 거주 외국인에게 발급한 비자까지 무효화했습니다.

당시 인도는 해당자들은 인도 외교당국으로 연락해 재신청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인도는 이런 서류 심사를 통해 중국발 여행객의 인도 입국을 대부분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도 정부는 지난 26일 "한국, 이란, 이탈리아에서 오거나 지난 2월 10일 이후 해당 나라를 여행한 사람들은 인도에 도착한 즉시 14일간 격리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발열 등 감염 의심 증상자에 대해선 격리조치를 강화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인도 내에서는 현재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3명 모두 지난달 우한에서 남부 케랄라주로 돌아온 유학생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