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671 0242020022858427671 02 02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2816219000 1582842628000 과천시청 트위터 계정 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2002280901 related

'문재인 응원 vs 탄핵' 靑국민청원…"숫자 장난" 의혹 제기도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VS 응원’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 수는 27일 오후 10시 기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응원한다는 청원과 탄핵을 촉구한다는 청원이 대결양상을 보이고 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부 대응을 비판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청원은 27일 낮 100만명을 넘겼다. 지금까지 100만명 이상이 참여한 청원은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183만1900명)과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피의자가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되지 않게 해달라는 청원(119만2049명) 두 건뿐이다.

‘탄핵 촉구’ 청원은 지난 4일 올라와 20만명 동의를 얻기까지 20일 이상이 걸렸지만, 최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가운데 참여자 수가 폭증했다.

이후 탄핵 청원에 맞대응한 것으로 보이는 청원이 올라왔다. 26일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 합니다’ 청원은 이틀만인 27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78만명을 넘어섰다. 같은 날 ‘‘탄핵을 반대합니다’(약 9만명), ‘탄핵을 원치 않습니다’(약 13만명) 등의 청원도 참여가 잇따랐다.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애써주시는 질병관리본부 및 정부부처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청원이 답변 요건인 20만명을 넘겼다.

이 가운데 일각에서는 국민청원 게시판 관리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참여자가 증가하자 댓글 기능이 사라졌고, 인원이 누적되는 방식인데 숫자가 도리어 줄어드는 모습이 보였다는 지적이다.

이데일리

사진=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게시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한 단체는 “청와대가 여론조작을 시도한다”며 국민청원 사이트 담당자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도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 비정상적인 수치변동이 계속 감지된다고 해서 모니터링 툴을 짰다”며 국민청원 참여자 수치를 분석하겠다고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원 게시판 영상과 사진을 공개하며 “줄든 늘든 숫자 튀면 잡아낸다. 혹여라도 장난칠 생각마시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채널A 뉴스 ‘여랑여랑’은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게시판 관리자가 과부하 탓에 댓글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가 뭐하러 참여 인원을 줄이겠느냐”며 참여 수 조작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채널A 뉴스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