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210 0202020022758427210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10934000 1582811047000 미스터트롯 이찬원 잃어버린30년 몰입 극찬 2002280845 related

‘미스터트롯’ 김호중, 주현미 ‘짝사랑’ 선곡…”성악 이미지 벗어나고파”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김호중이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에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김호중이 자신의 성악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주현미의 ‘짝사랑’을 부르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김호중은 주현미의 ‘짝사랑’을 선곡했다. 조영수는 김호중의 선곡을 듣자마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작정한 거 같다”고 분석했다. 앞서 주현미는 김호중에게 나비가 살랑거리듯이 불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주현미는 “경연에서 이렇게 가벼운 노래를 부르면 불리하다”며 “선곡도 실력이다. 위험부담이 크다”고 했다. 선곡을 바꾸라는 뜻에서다.

하지만 김호중은 “저는 (이 노래가) 가볍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주현미는 “그렇다면 매미가 나비가 돼야 한다. 사뿐사뿐 날아다녀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실 김호중의 선곡은 그동안 보여줬던 성악의 느낌을 빼기 위해서였다. 김호중은 “(성악)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제일 듣고 싶은 건 ‘김호중이 노력했구나, 멋지게 도전하네’(라는 말이다)”라고 했다.

김호중은 핑크색 옷을 입고 등장했다. 김호중은 그동안 보여줬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주현미의 조언대로 살랑거리며 노래를 불렀다. 조영수는 “이 노래는 정말 어렵다 가성, 진성, 반가성이 넘나든다”며 “노력을 많이 했는데 100점이라고 하긴 어렵다”고 평했다. 그러면서도 조영수는 “트로트를 더 공부하면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 거 같다. 오늘 감동이었다”고 했다.

남진은 “어떻게 부를까 궁금했다. 목소리가 전형적인 남자 스타일이 나올 줄 알았는데 고음에서는 간드러지는 목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진은 “정말 잘했다”고 칭찬했다.

주현미는 “사실 놀랐다. 이 노래를 부를 줄은 몰랐다”며 “웅장한 곡을 부를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주현미는 “마음을 졸이며 들었다. 그런데 끼가 보통이 아니다”고 했다. 주현미는 “분위기를 바꿔서 남자가 부르는 ‘짝사랑’일 줄 알았는데 그냥 정면 도전을 했다. 남자답다”고 했다. 김호중의 마스터점수는 914점이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