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137 0242020022758427137 03 0304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10107000 1582810116000 뉴욕 증시 코로나19 확산 공포 폭락 다우 4.42% 2002280915 related

동원홈푸드, ‘코로나19 감염되면 징계’ 공지 논란

글자크기

동원홈푸드 직원, 익명게시판에 글 올려 비판

동원그룹, 홈푸드 측 실수… 사장 명의로 사과

이데일리

동원홈푸드 CI(사진=동원홈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동원그룹 계열사 동원홈푸드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직원들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고 공지해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26일 동원홈푸드 한 직원은 직장인 익명게시판 ‘블라인드’에 “회사로부터 향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동료 및 사업장이 피해를 입는 경우에는 인사(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는 공지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코로나 예방을 위한 재택근무가 아닌, 코로나에 걸린 사람을 징계한다는 참신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동원그룹은 그룹 방침이 아니라 동원홈푸드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27일 오전 동원홈푸드를 비롯한 그룹 계열사에 코로나19 관련 근무 지침을 보냈는데, 그룹에서 공지한 지침에는 ‘징계위원회 회부’라는 표현 자체가 없다는 설명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을 주의하자는 취지로 공지를 했는데 계열사가 직원들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실수를 했고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동원홈푸드는 비판이 거세지자 27일 오후 사장 명의로 전 직원에게 사과 메일을 보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