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196 0012020022758426196 05 0506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82804262000 1582808408000 손흥민 깁스 2002281031

‘재활’ 손흥민, 조기 영국행 논의 중

글자크기

“어서 오라…쏘니, 자가격리 없을 것” 토트넘의 손짓

영 언론 “손, 코로나19 리스크 없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른팔 골절 수술 뒤 국내에서 재활 중인 손흥민(28·토트넘·사진)이 팀 복귀 시기를 구단과 논의하기 시작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27일 ‘토트넘은 손흥민이 고국으로 떠났지만 코로나19 리스크가 없다고 믿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토트넘이 손흥민의 이른 복귀를 바란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21일 경희의료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손흥민이 영국이 아닌 국내 수술을 선택한 것은 3년 전 다친 오른팔 전완골부 동일 부위(요골)를 또 다쳤기 때문이었다. 손흥민이 2017년 같은 부위를 집도했던 의사에게 몸을 맡기기를 원하면서 구단에 한국행 허락을 구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은 손흥민이 가급적 이른 시일 내로 영국으로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 이는 한국 내 확산 국면인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때문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이 나서 손흥민의 재활을 돕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영국 입국 뒤 자가 격리 여지 또한 없을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코로나19에 대한 영국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손흥민이 관련 증세가 없다면 자가 격리 대상이 아니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