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110 0532020022758426110 05 05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3918000 1582803991000 KT 외국인 선수 자진 퇴출 양홍석 2002281031

외인 없는 KT, 힘 없이 패배…SK 공동 선두 등극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SK 애런 헤인즈. (사진=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가 방심하지 않을까요?"

KT는 27일 SK전을 앞두고 날벼락을 맞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6일 앨런 더햄이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고, SK전을 위해 숙소를 떠나기 전에는 바이런 멀린스마저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두 외국인 선수 없이 SK전을 치러야 하는 상황.

KT 서동철 감독은 외국인 선수 부재에 한숨을 내쉬면서도 "성의 없는 경기는 절대 안 나왔으면 한다.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면서 "내가 보기에는 우리가 이길 것 같다. SK가 방심하지 않을까 싶다. 슛 몇 개만 터져주면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고 작은 희망을 가졌다.

하지만 SK도 방심은 없었다. SK 문경은 감독은 "본인 임무에 충실하자고 했다"면서 "무관중 등 주위 환경은 신경 쓰지 말고 두 시간 동안 다 쏟아붓고 숙소로 편하게 밥 먹으러 가자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외국인 선수의 공백은 확연히 드러났다. 경기 초반은 그럭저럭 버텼지만, 경기가 흐를 수록 눈에 띄게 격차가 보였다.

KT는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SK에 74대95로 크게 패했다. SK는 27승15패를 기록하며 DB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고, KT는 21승21패 6위로 내려앉았다.

2쿼터까지는 38대44로 버텼다. 김현민과 김민욱, 이정제 등 장신들을 모두 투입하며 SK에 맞섰다.

하지만 한계가 있었다.

3쿼터 애런 헤인즈를 막지 못했다. 헤인즈에게 3쿼터에만 13점을 내줬다. 국내 선수들로 골밑을 제어하기에는 힘이 달렸다. 4쿼터에는 자밀 워니가 날아다녔다. 4쿼터 5분 동안 워니에게 6점을 허용했다. 워니는 KT가 67대85로 뒤진 종료 4분27초 전, 사실상 승부가 갈린 후 벤치로 물러났다.

헤인즈와 워니는 35점을 합작했다. 외국인 선수 없는 KT가 극복하기 힘든 차이. 특히 리바운드에서 30대50으로 크게 밀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