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047 0562020022758426047 05 05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3581000 1582803641000 권순우 멕시코 오픈 8강 진출 빅3 나달 맞대결 2002281031

권순우, 멕시코오픈 8강서 나달과 붙는다

글자크기

세계 24위 라요비치 2-0 완파 / ‘테니스 빅3’ 상대 첫 대결 주목

세계일보

권순우가 27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멕시코오픈에서 두산 라요비치를 상대로 강타를 때리고 있다. 스포티즌 제공


프로테니스 투어에 첫발을 내디딘 선수들은 매주 전 세계를 돌며 꾸준히 대회에 참가해 실력을 키워나간다. 이 과정에서 자신보다 세계랭킹이 월등하게 높은 강자들을 꺾는 경험으로 급격히 성장하기도 한다. 지난해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에 본격적으로 나선 권순우(23·CJ 후원·세계랭킹 76위)도 이런 성장 과정을 밟아나가고 있다. 쉬지 않고 경기에 나서며 자신을 연마하고 있는 그는 지난해 9월 주하이오픈에서 당시 세계 24위 뤼카 푸유(26·프랑스), 2월 초 뉴욕오픈에서는 세계 32위 밀로스 라오니치(30·캐나다)를 격파하며 쑥쑥 자라고 있다.

여기에 또 한 번 세계 20위권의 강자를 잡아냈다. 권순우는 27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멕시코오픈 16강전에서 세계 24위 두산 라요비치(30·세르비아)를 2-0(7-6<7-2> 6-0)으로 완파했다. 자신보다 세계랭킹이 50단계 이상 높은 강자의 위세에 밀려 초반 게임스코어 0-2로 끌려갔지만 이내 페이스를 찾아 승부를 타이브레이크로 몰고 가 끝내 첫 세트를 따냈다. 이후 기세를 몰아 2세트는 6-0으로 쉽게 끝냈다.

권순우는 이로써 2월 들어 타타오픈, 뉴욕오픈, 델레이비치오픈에 이어 4개 대회 연속 8강에 오르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제 권순우는 특별한 도전에 나선다. 같은 날 열린 16강에서 미로미르 케크마노비치(21·세르비아·50위)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가볍게 제압한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과 8강에서 맞붙는 것. 권순우는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1위), 나달, 로저 페더러(39·스위스·3위) 등 세계 테니스를 주름잡는 ‘빅3’와는 아직 상대한 적이 없다. 맞붙는 것만으로도 성장의 밑거름이 되는 승부로 만약 일정 수준의 경쟁력을 보여줄 경우 단숨에 전 세계 팬들의 시선을 잡을 수 있다. 향후 10년 이상의 긴 투어 생활의 밑거름이 될 중요한 기회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