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5106 0092020022758425106 02 0204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9034000 1582799051000 칼럼 고발 이해찬 명예훼손 사건 배당 2002280301 related

'신천지 교주' 이만희 고발…검찰, 수원지검에 당일 배당(종합)

글자크기

31번 확진자 신천지교인…대구 확산 계기

"신천지, 정체성 감추기 급급…조사 방해"

'이만희 횡령·정치권 연루' 등 의혹도 제기

검찰, 고발 당일 사건 배당…"소재지 고려"

뉴시스

[서울=뉴시스]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사진=신천지 누리집 캡처)2020.02.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김재환 기자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이만희 총회장(교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책임이 있다는 의혹으로 26일 검찰에 고발됐다.

대검찰청은 고발이 접수된 당일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하고 수사하도록 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이 교주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대구 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지난 26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전체 확진자 중에서 신천지 대구 교회 관련 인원은 52.1%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신천지 교인의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위해 신도 21만2000여명의 명단을 제출받았다.

이와 관련 피해자연대는 고발장을 통해 "신천지는 겉으로 자신들의 집회 장소를 모두 공개했고, 명단을 협조했다고 주장하나 거짓 실상을 알면 기대하기 어려운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신천지의 밀행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의 확산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신천지는 겉으로 협조한다지만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 요령을 배포하고, 보건소 방역팀장이 뒤늦게 신천지인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기 급급하다"면서 "지역 사회 감염은 아랑곳하지 않고 조직의 보호와 신천지인이 밝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조직적으로 역학 조사를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 가출자녀 귀가, 신천지 해체 등을 촉구하는 가운데 한 참석자가 이만희 총회장 고발장을 들고 있다. 2020.02.27. radiohead@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숨겨진 장소와 신도들에 대한 실체가 드러나지 않으면 이번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검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신천지 본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피해자연대는 이 교주가 신천지 신도의 후원으로 운영되는 법인 자금으로 자신의 빚을 갚았다는 의혹과 정치권과 연루돼 있다는 의혹 등도 제기했다.

대검은 고발장이 접수된 이날 바로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내려보냈다.

대검 관계자는 "수원지검이 신천지 본부 소재지를 포함한 경기 남권역을 관할하는 점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총회본부는 과천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