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4763 0532020022758424763 02 0201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7502000 1582797636000 여친 살해 20대 시신유기 2002280101 related

'전 애인 살해한 뒤 마대에 유기' 20대와 새 애인 구속

글자크기

법원 "도주·증거 인멸 우려 있어"

CBS노컷뉴스 주영민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마대에 넣어 버린 20대 남성과 시신 유기에 가담한 이 남성의 현재 여자친구가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7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A씨의 20대 여자친구 B씨를 구속했다.

김병국 인천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또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B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발부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10시쯤 서울시 강서구 한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 C(29)씨를 폭행한 뒤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닷새간 C씨의 시신을 해당 빌라에 방치했다가 지난달 16일 차량에 싣고 인천으로 이동해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도로 주변에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당일 A씨의 차량에 동승해 시신 유기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무직인 이들은 최근 사귀기 시작한 연인 사이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는 문제로 전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하다가 화가 나 목을 졸랐다"며 "(살해 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집 안에 방치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A씨를 좋아해서 범행을 도왔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혼자 C씨를 살해했고 B씨는 시신 유기만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빌라는 C씨가 살던 곳이었다.

경인아라뱃길 인근에서 발견될 당시 C씨 시신은 마대 안에 들어있었으며 부패가 다소 진행된 상태였으나 훼손된 흔적은 없었다.

C씨는 부모와 평소 연락을 자주 하지 않아 실종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지 않았다.

경찰은 C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