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3398 1112020022758423398 08 0801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3631000 1582811981000 하루새 505명 확진자 2002281201

하루새 505명 늘어...확진자 1,800명 육박

글자크기

사망 13명...일일 확진자 中 추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명에 육박한 가운데 70대 확진자가 대구에서 자가 격리 중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를 중심으로 확진 판정을 받고도 병실 부족으로 제때 치료되지 못해 사망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오후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505명 늘어난 1,766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로 433명이 추가된 중국보다 확진자 증가 추세가 더 가파르다.

지역별로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이 1,477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 56명, 경기 62명, 부산 61명, 경남 43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날 사망자도 1명 추가돼 총 13명으로 늘었다. 열세번째 사망자는 74세 남성으로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대기 중이었다. 신천지 교인인 이 확진자는 고령에다 20년 전 신장 이식을 받아 지병이 있었지만 병상이 없어 자택 격리 중이었다.

한편 최근 들어 하루 새 신규 확진자가 수백명씩 늘어나고 방역당국의 즉각적인 대응도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중앙정부의 조사 및 대응 권한을 지방자치단체로 넘기는 개편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앞으로 지자체 단위에서 기초역학 조사 및 방역 조치를 우선 시행하고 조치 사항을 보고하는 체계로 단계 전환한다”고 말했다.

/김지영·이주원기자 ji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