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3281 1112020022758423281 03 0302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3415000 1582793431000 이주열 금리인하보다 피해업체 2002280615 related

이주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

글자크기

올 성장전망 2.3% → 2.1% 하향

인하 예상 깨고 기준금리는 동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1·4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이 있다”며 올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한은은 다만 코로나19 쇼크에도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피해기업에 대한 초저리 금융지원 대출 한도를 5조원 늘린 30조원으로 증액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1.25%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 성장세가 약화된 것으로 판단된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수출이 둔화됐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통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사태는) 과거 어느 때보다 충격이 클 것이고 영향이 1·4분기에 특히 집중될 것”이라며 “1·4분기에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 경제는 지난해 1·4분기 마이너스 성장(-0.4%)의 쇼크를 겪은 바 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당초 2.3%에서 2.1%로 내렸다. 그는 다만 “최근 경제 위축은 불안심리 확산에 기인하는 만큼 금리 조정보다는 피해 부문에 대한 선별적 지원이 효과적”이라며 “코로나19 확산 기간 등 여파를 좀 더 지켜본 후 통화정책의 추가 완화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의 충격을 고려해 4월 금통위에서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손철·백주연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