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2207 0362020022758422207 02 02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1420000 1582791604000 코로나19 확진자 505명 추가 국내 1천766명 2002272031 related

은평성모병원서만 11명… 서울 신종코로나 확진자 60명 넘어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난 21일 외래진료가 중단된 서울 은평성모병원 문에 임시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평성모병원에서만 총 1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서울의 확진자도 60명을 넘어섰다.

27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전날 은평구에서 은평성모병원 입원 환자 일가족 3명과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6~14일 은평성모병원에 입원했던 83세 여성과 배우자인 85세 남성, 이들의 며느리로 시어머니를 간호했던 47세 여성, 요양보호사로 매일 이 가족의 집을 방문했던 66세 여성이다.

앞서 은평성모병원 입원 환자 3명과 환자 가족 2명, 이송요원 1명, 간병인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 집계로 총 11명이다. 지난 10일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양천구에서 나온 26세 여성 확진자까지 포함되면 12명으로 늘어난다.

최초 확진자인 이송요원은 중국 등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어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은평성모병원을 서울 최대 집단발병 사례로 보고 계속 추적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