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0967 0032020022758420967 02 021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9448000 1582789457000 경기도 승용차요일제 일시 해제 접촉 감염 방지 2002271931 related

경남도, 4대 종단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협조' 당부

글자크기

종교행사 중단·모임 자제 등, 경남불교협 도문 스님은 발열 감지돼 선별진료소 이동

연합뉴스

경남도, 4대 종단 종교지도자 간담회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27일 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도내 4대 종단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간담회에는 경남기독교총연합회장 박정곤 목사, 천주교마산교구 총대리 최봉원 신부, 원불교 경남교구장 이경열 교무를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과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당초 이날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도청을 방문한 경남불교협의회 고문 도문 스님은 도청 로비 열화상카메라에 발열이 감지돼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고 곧바로 인근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

김경수 지사는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도내 현황을 공유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협조를 구했다.

그는 "대부분의 종교에서 주말 집회나 예배 중단의 뜻을 밝혀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경남과 대한민국이 이 상황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참석한 종교 지도자들은 각 종단의 종교행사 중단 및 모임 자제 방침을 언급하며 "특정 종교집단을 통해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정부가 침착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격무에 시달리는 공직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도는 도내 불교계의 경우 대중 법문을 중단하고 온라인 기도를 권장하고 있고, 기독교계는 평일과 주일 예배를 영상예배로 대체했다고 소개했다.

천주교계는 모든 미사와 모임을 전면 중단했고, 원불교계는 도내 43개 교당을 휴회 중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