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0964 0182020022758420964 06 06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9374000 1582789449000 비아이 마스크 10만개 기부 마약 검사 최종 음성 대중 마음 2002280601 related

아이콘 출신 비아이, 마약 검사 ‘음성’ 판정→검찰 송치 예정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비아이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지만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를 끝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천정환 기자


수사 전담팀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해 9월 참고인 신분으로 14시간의 강도 높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비아이에게 2016년 지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는지, 대마초를 실제로 피웠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고, 경찰은 비아이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해 약 7회에 걸친 조사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2016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뒤 ‘마약을 구입해 달라’는 등의 비아이가 보낸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을 경찰에 제공했다.

한편 비아이는 논란이 터진 후 SNS를 통해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히고 팀을 탈퇴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