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0767 0962020022758420767 03 0301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9026000 1582789046000 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대상 8500억 규모 여신 지원 2002272101 related

의사·간호사 500여명 대구 의료봉사 지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마친 후 대책상황실을 방문해 범정부지원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스포츠서울 양미정 기자]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검체 채취와 치료를 돕기 위해 의료봉사에 지원한 의료진이 현재까지 5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달 24일부터 대구지역에서 봉사할 의료인을 모집한 결과 이날 오전 9시까지 총 490명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직무별 지원자는 의사 24명, 간호사 167명, 간호조무사 157명, 임상병리사 52명, 행정직 등 90명이다. 전날 오전 9시 기준(205명)보다 285명 늘어났다.

김 총괄조정관은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에 참여한 의료인에게 경제적인 보상과 더불어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을 치하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뜻있는 분들이 계속 신청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파견인력에 대한 경제적 보상으로 군인·공보의·공공기관에는 위험에 대한 보상수당(의사 12만원, 간호사 7만원 등)을 지급하고, 민간 인력에는 메르스 당시 정산 단가(의사 일 45만∼55만원, 간호사 30~40만원 등)에 준해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올해 신규 임용 예정인 공중보건의사 750명을 내달 5일 조기 임용해 역학조사, 선별진료, 환자 치료 및 방역 업무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국군의료지원단을 운영해 전국 공항과 항만,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 대구·경북 의료지원을 위해 군의관, 간호장교 등 325명을 지원 중이다. 국방부는 국군대구병원을 대구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300병상을 대구·경북 확진환자 치료에 투입할 예정이다.

certa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