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0520 0182020022758420520 06 06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8647000 1582788737000 아이콘 출신 비아이 마약 검사 결과 음성 2002280245 related

아이콘 출신 비아이, 마약 검사 결과 `음성`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스포츠 월드'는 "경찰은 비아이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으나 마약 성분 검출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27일 보도했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지난 6월 A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하며 불거졌다.

이후 비아이가 혐의를 일부 인정하자 경찰은 그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 체포됐다.

그는 'LSD를 구입해 달라', '마약을 살 때 도움을 받았다' 등 비아이가 보낸 메신저 내용을 경찰에 제공했다.

하지만 A씨는 곧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고 번복했다.

이후 A씨는 한 번 더 입장을 바꿨다.

A씨는 "내가 경찰에 비아이의 마약 관련 진술을 하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프로듀서가 나를 불러 진술 번복을 압박하는 등 수사를 무마시키려 했다"고 폭로했다.

비아이는 논란이 불거지자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내고 팀 탈퇴 의사를 전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지원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