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938 0242020022758419938 01 0102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787949000 1582787966000 문대통령 국토부 해수부 장기 사업 시행 달라 2002280531 related

文대통령 “인프라 사업, 최대한 앞당겨서 시행해야”

글자크기

文대통령, 국토·해수부 업무보고서 당부

“코로나19 극복과 경제회복에 총력 다해야”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해수부의 사업과 관련해 “올해는 코로나19 극복 및 경제 회복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장기적이고 계속적인 사업이라도 가급적 시행을 최대한 앞당겨서 해 달라”고 27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업무보고를 주재하고 “국토·해수부의 사업은 인프라·기간산업이기 때문에 성과가 몇 년 후 나타난다. 미래를 위해 차근차근 실행해야 할 것이다”면서도 이처럼 당부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윤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또 “경제 살리기에 두 부처 책임과 역할이 막중하다는 생각을 잊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업무보고에서 국토부와 해수부는 경제활력을 제고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정책을 중심으로 보고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안정에 주력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이다.

이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역 경제거점 조성 △지역SOC 투자 활성화 △국토교통 일자리 창출 등 3대 목표와 8대 전략, △서민주거 안정 △출퇴근 시간 단축 등 편안한 일상을 위한 2대 민생 현안들을 보고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운 재건 △연안·어촌 경제활력 제고 △스마트화로 혁신성장 견인 등 3개 핵심 과제를 보고했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영상 소통도 진행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행사 참석자를 최소화한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전남 신한 천사대교 현장과 부산신항 현장을 영상으로 연결해 목소리를 들었다.

한편 아직 업무보고가 진행되지 않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10개 부처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서면보고로 진행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