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790 0512020022758419790 01 0103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7730000 1582787747000 안철수 측근 이탈 2002280531 related

'안철수 입' 김철근 통합당행…"안 대표도 함께하면 큰 힘"

글자크기

통합당 공천 면접서 '당선되면 안철수에게 돌아가냐?' "도리 아니다"

이동섭·김중로·김근식·장환진 등 릴레이 통합당행…이탈자 추가 전망

뉴스1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의 대변인을 맡았던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공보단장이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한재준 기자 = 지난 19대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의 대변인을 맡았던 김철근 전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 공보단장이 27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김 전 단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 고민과 수많은 국민들의 의견 수렴 끝에 사즉생의 각오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 인생 8년을 안철수 대표와 함께했고 어디에 있든 충정으로 그를 기다렸다"며 "하지만 더 이 자리에 얽매여 있는 것은 역사에 큰 우를 범하는 것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 경제는 파탄 나고 기득권 정치 세력의 벽은 높아졌으며 안보 또한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미래통합당에 제 작은 협력을 보태어 대한민국의 더 큰 통합과 위대한 변화, 그리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모든 세력의 승리에 힘을 싣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김 전 단장은 "전날 안 대표를 만났는데 각자 처한 위치와 상황이 다르기에 판단을 존중하겠다고 하더라"며 "안 대표가 진영정치를 극복해야 한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힘을 얻기 위한 전술적 고심을 하고 있을텐데 함께 한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옛 '안철수계'로 불리는 인사들의 통합당 입당 행렬은 계속되고 있다. 전날에는 국민의당 창당기획단 부단장을 지낸 장환진 연세대 동서문제연구원 객원교수가 통합당에 입당했다.

장 교수와 김 전 단장은 이날 오전 통합당 공관위 면접도 봤다. 공관위원들은 그에게 당선 이후 안 대표에게 돌아가는 거 아니냐 등 안 대표와 관련한 질문을 집중적으로 했다.

김 전 단장은 "안 대표와 관련한 질문이 많았는데 (당선 후 돌아가는 것은) '기본 도리가 아니다'라고 답했다"며 "지역구는 구로갑을 이야기했는데 이미 단수후보 추천이 돼 서울 지역 다른 곳으로 대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 외에도 안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일찌감치 통합당에 입당해 이번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에 공천을 신청했고, 면접도 본 상태다.

옛 '안철수계' 현역 의원 중에는 이동섭 의원과 김중로 의원이 통합당에 입당했는데, 신용현 의원과 김삼화 의원 등도 통합당 입당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