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528 1092020022758419528 01 0101001 6.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7374000 1582789909000 강경화 국제사회 코로나19 대응 韓 능력 美 공조 2002280501 related

강경화 장관 “中 국경통제는 중앙정부 일…중국 정부 조치 과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코로나19를 이유로 중국 일부 지역에서 한국에서 출발한 입국자를 일방적 격리하는 등 조치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경 통제는 어차피 중앙정부의 일"이라며 중국 정부의 조치가 과도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오늘(27일) 유럽출장을 마치고 귀국하며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어제 영국에서 가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통화에서도 "(중국) 중앙정부에서 특별히 관심을 갖고 그런 일 재발하지 않도록 특별히 당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는 어제 왕이 부장과 논의하지 않았다면서도 "양국이 상반기 중에 서로 합의한 일정은 변함 없이 추진한다 하는 게 서로의 이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미국이 조만간 한국에서 온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WHO 사무총장이나 각국 외교장관들도 한국에 대해 방역 능력이나 준비가 가장 잘 된 나라로 평가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물론 (한국에서) 확진자가 많이 늘고 있지만, 한국의 능력을 믿는다는 것이 국제사회와 WHO의 평가"라면서 미국이 한국에서 오는 사람들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할 가능성을 낮게 봤습니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 오전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이나 이탈리아에서 오는 방문객에 대한 입국제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적절한 때 할 수 있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강 장관은 외교부가 세계 각국의 입국 제한이나 금지 조치에 대해서 제대로 막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사전통보 없이 그런 조치를 취한 국가에는 강력히 항의했고, 우리 국민들이 당황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금 각 공관에서 적극 교섭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란 기자 (na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