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247 0512020022758419247 08 0801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7040000 1582795347000 우체국 마스크 2002281031

우체국, 오늘 오후 5시부터 대구·청도 지역부터 마스크 판매(종합)

글자크기

대구·청도, 오늘 5시부터 판매…읍·면 지역은 28일 오후2시부터

도심지역은 우체국 아닌 '약국'에서 구매 가능…1인5매 제한

뉴스1

27일 오후 광주 서구 농성동 우체국 문 앞에 마스크 판매와 관련한 공지가 붙어있다.2020.2.27/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우정사업본부가 27일 오후 5시부터 대구와 청도 지역 우체국 창구를 통해 보건용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는 전국 읍·면 우체국에서도 창구 판매를 개시하지만 이들 지역을 제외한 도심 지역 우체국은 당분간 마스크 판매계획이 없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정부의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우체국이 공적 판매처로 지정돼 보건용 마스크를 우체국 창구를 통해 판매한다"며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청도 지역과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에 소재한 우체국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구매는 1인당 5매로 제한된다.

대구 지역은 경상북도지방청 산하 대구, 동대구, 서대구, 북대구, 대구달서, 대구수성, 달성, 청도 총괄국 89개 우체국에서 마스크를 판매한다.

전국 읍·면 지역은 총 143개 총괄국 산하 1317개 우체국에서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읍·면소재 우체국의 경우 지역 특성상 오전은 9∼12시, 오후는 14∼18시에만 운영하는 '시간제 우체국'이 있기 때문에 구매자들은 해당 우체국의 판매 및 운영 시간을 확인하고 방문해야 헛걸음을 하지 않을 수 있다.

대구와 청도, 읍·면을 제외한 도심지역은 접근성이 높은 전국 약국(2만4000여개)을 중심으로 판매된다. 따라서 대구나 청도, 읍, 면단위 거주자가 아닌 일반 도시지역 거주자들은 집 근처 약국에서 1인 5매까지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현재 온라인 등에서 개당 4000원을 웃도는 가격에 마스크가 판매되고 있는 것과 달리 우체국은 마진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국민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보건용 마스크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향후 공급물량 확대로 수급이 안정되면 우체국쇼핑 온라인 판매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판매우체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우정사업본부,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 우체국콜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체국의 이번 마스크 판매는 불과 이틀새 갖가지 혼선을 거친 끝에 결정된 사항이다.

당초 정부는 지난 26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마스크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에 출고하도록 의무화하고 마스크 수출도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이번 조치로 인해 일일 마스크 생산량 약 1200만장 중 90%가 국내 시장에 공급되고 생산량의 50%가 공적 물량으로 확보·공급돼 농협, 우체국 등과 약국・편의점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현장에선 마스크가 유통되지 않아 시민들의 혼란이 커졌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안정 관련 긴급 합동브리핑에서 공적 마스크 판매를 위한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전날 마스크 수급 대책으로 매일 350만장의 마스크를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전국의 약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2020.2.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sth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