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088 0032020022758419088 03 0304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6863000 1582786879000 중난산 코로나19 4월말 중국 진정 2002280301 related

중국, 코로나19 사태에 커피 한 잔 값보다 싼 항공권 등장

글자크기

3시간 비행거리 상하이∼충칭노선 편도 5천원에 판촉행사

전문가 "일시적인 가격으로 핵심노선 이어가려는 전략"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항공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자 커피 한 잔 값보다 싼 국내선 항공권까지 등장했다.

2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일부 항공사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이용객이 급감하자 승객들을 유치하기 위해 약 5천원 정도의 헐값에 국내선 편도 항공권을 팔고 있다.

연합뉴스

항공기 기내 소독을 하는 장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발행 사진 캡처



중국 최대의 저비용 항공사인 '스프링 에어라인스'(春秋航空ㆍ춘추항공)은 자사 비행기를 자주 이용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상하이(上海)∼충칭(重慶) 노선의 편도 항공권을 커피 한 잔 값보다 싼 29위안(약 5천원)에 판매하는 특판행사를 하고 있다.

중국 '경제수도'인 상하이에서는 '카페 라테' 한 잔 가격이 큰 잔 기준으로 32위안(약 5천500원)이라고 SCMP는 전했다. 상하이∼충칭간 거리는 약 1천400㎞이며, 비행시간은 3시간가량 된다.

상하이에 본사를 둔 스프링 에어라인스는 또 이번 특판 행사에서 1천600㎞ 거리인 상하이∼하얼빈 노선의 편도 요금을 69위안으로 책정했다.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시에 본사를 둔 선전항공도 선전∼충칭 노선의 편도 항공권을 100위안(약 1만7천300원)에 판매하는 특판행사를 하고 있다.

정상 가격인 1천940위안(약 33만원)의 5%에 불과한 가격이다.

두 도시 간 거리는 약 1천㎞로 비행시간은 2시간 15분이 소요된다.

청두(成都)항공도 1천300㎞ 거리인 선전∼청두 노선의 편도 항공권을 100위안에 판매하고 있다.

항공산업 애널리스트인 여우루야 씨는 중국의 저비용 항공사들의 항공권 저가 판촉 행사를 일시적이라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항공사들이 곧바로 정상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저비용 항공사들이 이처럼 저가로 항공권을 판매하는 이유는 핵심노선의 운영을 이어가려는 전략도 깔려 있다고 여우 애널리스트는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핵심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들은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항공편이 취소되면서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중국민항총국(CAAC)에 따르면 2월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하루 평균 1만편가량의 국내외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전체 항공편의 3분의 2가량이 취소된 것이다.

중국민항총국은 25일 각 항공사에 경제회복을 위해 민항기 운항을 늘릴 것을 지시했지만, 중국인들은 아직 항공편 이용을 꺼리고 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