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8980 0362020022758418980 02 0213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6560000 1582786735000 신천지 거주 증상 2002271831 related

목포시,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신속 대응

글자크기
한국일보

목포시 직원들이 지난 26일 밤 늦은 시간까지 신천지 신도 2,563명에게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목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전남 목포시가 신천지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를 빠르게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시에 따르면 전날 정부로부터 목포지역 신도 2,563명의 명단을 전달 받은 직후 곧바로 전수조사에 착수해 4시간여 만인 오후 11시쯤 1차 조사를 완료했다.

조사에는 시 직원과 신천지 대책관계자 등 100명이 참여해 신도 2,352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대구ㆍ경북ㆍ광주 등지에서 열린 집회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일~11일, 16일 대구ㆍ경북 집회와 광주집회(16일) 참석과 확진자와 접촉 여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가족 중에 증상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이중 “기침을 한다”고 진술한 신도 1명에 대해서는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28일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조치됐다. 또 지난 8일 아들 군대면회를 위해 대구를 다녀온 단순 방문자 1명이 있었으나 의심증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전화를 받지 않은 신도 211명에 대해서는 이날 2차 전화조사를 실시한 후 통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경찰의 협조를 받아 최대한 신속하게 소재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김종식 시장은“1차 조사에서 이상이 없다고 파악된 신자를 포함해 모든 신자를 대상으로 향후 2주간 수시 전화통화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인 관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