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8959 0092020022758418959 05 0507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6684000 1582786710000 롯데 애들레이드 무승부 서준원 김유영 호투 2002280601

롯데, 애들레이드와 평가전서 무승부…서준원·김유영 호투

글자크기
뉴시스

서준원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평가전에서 난타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롯데는 27일(한국시간) 애들레이드와 평가전을 진행했다.

롯데는 서준원을 선발투수로 등판시켰다.

서준원은 총 58개의 공을 던져 3이닝 3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구속은 147㎞로 나타났고, 직구 이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골고루 구사했다.

뉴시스

민병헌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톱타자 민병헌은 2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고, 강로한은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지성준도 2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양팀은 13안타를 주고 받는 난타전을 벌였다. 경기는 9-9로 비겼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난타전 양상을 보였는데, 타자들의 공격적인 모습이 돋보였던 경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민병헌은 "(2회 적시타 상황시) 살짝 빗맞아 걱정했는데, 운이 좋게도 적시타가 됐다. 사실 연습경기에서의 호성적은 큰 의미가 없다. 정규시즌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뉴시스

김유영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준원과 김유영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서준원은 "오랜만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많은 이닝은 아니지만 연습해왔던 것들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경기 전 선발 등판을 준비하면서 정규 시즌이 성큼 다가오고 있음을 느꼈다"며 "주자 견제를 할 때의 감각이 잡혀 가고 변화구 구사도 잘 됐다. 하지만 투구수가 늘며 체력 저하로 폼이 살짝 망가지는 경향을 보였다. 남은 훈련 기간에 이 점을 계속 상기해가며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3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김유영은 "피홈런을 허용하긴 했지만, 괜찮다. 피해가려는 커브가 아니라 스트라이크를 잡으려고 했던 커브였기에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피홈런이 있었지만 공격적으로 승부해 나름대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