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6799 0102020022758416799 04 04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3753000 1582783868000 북유럽 코로나19 노르웨이 덴마크 확진자 2002272201

日야당 “정부 코로나19 대책 못 믿겠다” 국회 휴회 요구

글자크기
서울신문

일본 국회 ‘혼돈’ - 지난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아베 신조 총리로부터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는 야유를 들은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이 다나하시 야스후미 예산위원장에게 다가가 항의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팔짱을 낀 채 이 모습을 물끄러미 보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국내에서 사상 초유의 국회 폐쇄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일본에서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국회 일정을 멈춰야 한다는 주장이 야당에서 제기됐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진보 성향의 야당 레이와신센구미 소속 후나고 야스히코 참의원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방역태세가 너무도 허술하다”며 자민당이나 여타 야당에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국회를 휴회할 것을 제안했다. 근위축성측삭경화증(루게릭병) 환자인 그는 국회 제출 서면에서 “국회는 중증장애를 갖고 있는 의원, 난치병을 앓고 있는 의원뿐 아니라, 고령 의원들도 많이 활동하는 곳”이라며 “현재의 불완전한 방역 및 대응책으로는 국회에서조차 생명에 위험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익성향 야당인 일본유신회의 바바 노부유키 간사장도 “국회가 휴회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에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 자민당이 제안한 국회 관람객들에 대한 체온검사 등 코로나19 예방책으로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제2야당인 국민민주당의 후나야마 야스에 참의원 국회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에서 지금은 더욱더 국회 논의가 필요한 때”며 “휴회론은 이에 역행하는 얘기”라고 반대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