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6186 0022020022758416186 02 0207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2960000 1582784065000 질본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2002271731 related

질본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질병관리본부가 27일 공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 질병관리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으로부터 얻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변이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27일 밝혔다.

질본은 이날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중간발표에서 고해상 전자현미경으로 본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과 함께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포결합 부위’와 ‘유전자 부위’에서 변이가 없었다. ‘세포결합 부위’는 바이러스가 체내에 침입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하고, ‘유전자 부위’는 바이러스 증식 및 병원성 등을 담당한다.

아울러 한국을 포함해 중국(대만·홍콩)과 일본·영국·미국 등 총 16개국 확진자로부터 얻은 103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은 99.89~100% 일치했다.

질본은 “유전자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의 세포 내 증식성 그리고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항체와 교차반응 등 특성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결과가 곧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