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5999 0092020022758415999 04 0403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2752000 1582782780000 트럼프 美 감염 경로 모르는 환자 2002272231

감염경로 불분명 美코로나19 환자에 다우존스 선물 400p↓

글자크기

S&P 500과 나스닥100 선물도 동반 하락

CDC "새 확진자 최근 해외 다녀온 적 없어"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백악관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반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면서 '전염병에 준비가 잘 된 나라들'에 관한 도표를 보여주고 있다. 10개국이 나와 있는 이 도표에 미국은 1위, 한국은 9위에 올라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한국 등에 대한 여행제한(입국제한) 조치 가능성에 대해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며 제한조치를 취할 때가 올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2020.02.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에서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보고되면서 미국 증시가 요동칠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BC 방송은 이날 오전 12시01분 기준으로 다우존스 산업지수 선물지수가 430포인트 이상 떨어졌으며 451.59포인트 폭락한 상황에서 장이 열릴 것으로 예측됐다고 전했다.

S&P 500과 나스닥100 선물도 각각 1% 넘게 하락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위험이 "매우 낮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여행제한 및 격리 등 미국의 초기 조치들로 미국 국민에 대한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대응팀 총괄 책임자로 임명했다.

그러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이 끝난 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19 확진지가 나왔다고 밝혔다.

CDC는 성명에서 "현재 상황에서 환자의 감염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번 사례는 미국 공중보건 시스템에 의해 감지됐고 한 임상의가 잡아냈다"고 발표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나온 이번 확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최근 해외 여행을 다녀온 적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미국 내에서 아직까지 사람 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는 보고되지 않았다.

코로나19 공포로 채권금리도 하락세를 보였다.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10년 만기 미국 국고채 수익율은 26일 거래에서 장중 한 때 1.33%까지 떨어지며 사상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30년 만기 미국 국고채 수익율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CNBC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