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5598 0122020022758415598 03 0301001 6.1.3-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2240000 1582800314000 이주열 한은 총재 기자간담회 2002271945 related

[해설]이주열 "코로나19 장기화 여부 보며 금리인하 결정"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장에 입장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 동결하면서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1%로 하향조정했다. 이러한 판단에는 코로나19 확산의 경제 충격이 심각한 수준인 것을 인정하면서도, 추가금리 인하 시기는 더 관망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향후 경제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를 대비해 추가 금리 인하 카드를 아껴뒀다는 해석도 나온다. 금리를 내린 뒤 경기부양 효과가 나타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지금 금리인하를 단행할 경우 자칫 효과는 작고 부작용만 커질 수 있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해 하반기 두 차례 금리를 인하한 바 있다.

금리유지가 결정됐지만 여전히 금리인하 압력은 존재한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악화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올 2·4분기 중 금리인하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우선 한은 금통위는 추후 상황 변화에 따라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뒀다.

전자신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도 임시 금통위를 통해 금리를 조정한 사례가 있다”며 “기준금리 인하 여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전제한 대로 진행될지 아니면 장기화할 것인지를 엄밀하게 살펴보면서 결정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를 이끄는 반도체 경기에 대해서도 우려 목소리를 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서 반도체 경기의 회복 시기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더 심화되고 장기화된다면 생산 차질이 생겨 반도체 경기 회복이 더 지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경기 부양을 위한 양적완화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고려할 단계는 아니지만 금리정책 여력이 축소될 가능성에는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추경 편성을 추진하는 만큼 한은도 정책 공조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정부가 다양한 정책, 재정지원, 미시정책을 시행하거나 준비 중에 있다”며 “한은도 같은 인식으로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증액해 피해 업체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은은 금리인하 대신 취약계층에 도움을 주는 '금융중개지원대출' 카드를 꺼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은행 등 금융기관에 중소기업 대출을 위해 저금리(연 0.5~0.75%)로 자금을 지원해 주는 제도를 말한다. 금통위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5조원 늘리기로 했다.

이 총재는 “현 상황에선 금리 인하보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을 통한 미시적인 접근이 더 효과적”이라며 “정부가 재정지원 정책을 강화하는 데 대해 한은도 인식을 공유하고 이같은 지원책을 내놨다”고 밝혔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