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4439 0412020022758414439 01 0103001 6.1.3-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0595000 1582780623000 3당 민생 온도차 총선 승리 연기 2002271631 related

민생당, 총선 연기론 제시…“가능한 한 뒤로 연기”

글자크기
뉴스웨이

민생당 지도부의 최고위원회의.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임대현 기자]

민생당이 통합 출범 후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4·15 총선 연기를 주장했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최고위에서 유성엽 공동대표는 “3월까지 (코로나19) 상황이 정리되지 않으면 총선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현 공동대표도 “선거를 20대 국회 임기 내에서 가능한 한 뒤로 연기해야 한다”면서 “국가의 모든 역량을 위기 극복에 쏟아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생당이 총선 연기를 주장하는 것은 20대 국회 내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수습되지 않으면, 총선 기간 중에 입법부의 공백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정화 공동대표는 “4·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양극단의 낡은 정치구조를 깨뜨리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 기득권 양당을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김 공동대표는 “마스크 수출 상황을 전면 재검해야 한다”며 “대만을 본받아 마스크 당일 생산량을 정부가 전량 수매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 공동대표는 “민생당은 전국 253개 선거구 모두에 후보를 낼 것”이라면서 “다음 주 중반까지 외부세력과의 결합을 가부간에 결말을 지어야 하고, 조속히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을 돕기 위한 운동을 제안한다”면서 “방역과 치료에 헌신하는 의료진과 관계자, 두려움에 빠진 확진자와 가족, 파탄직전에 있는 소상공인을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