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3699 0182020022758413699 03 03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9508000 1582779618000 이주열 한은 총재 기자간담회 2002271845 related

이주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코로나 충격 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분기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른 감염병 사태보다도 충격이 크리라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실물경제 위축은 벌써 나타나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과거 어느 때보다 충격이 클 것이고 그 영향이 1분기에 특히 집중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매일경제

금융통화위원회 주재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가장 크게 위축된 것이 소비이고 관광, 음식·숙박,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이 가장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며 "1분기에 충격이 상당 부분 집중될 것으로 예상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금리동결 배경에 대해 "최근 국내 수요·생산 활동의 위축은 경제적 요인이라기보다는 감염에 따른 불안심리 확산에 주로 기인하기에 미시적인 정책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매일경제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주열 총재.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공식화함에 따라 한은도 금리를 내려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정부가 다양한 정책, 재정지원, 미시정책을 시행하거나 준비 중에 있다"며 "한은도 같은 인식으로 오늘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증액해 피해업체를 지원하기로 했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어 "금리인하 여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지를 더 엄밀히 살펴보며 결정해 나갈 것"이라며 "물론 이 과정에서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금리 조정의 효과와 부작용도 꼼꼼히 따져보겠다"며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