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3247 0522020022758413247 03 0302004 6.1.1-RELEASE 52 뉴스핌 53226246 false true false false 1582778760000 1582778845000 기준금리 동결 결정 2002271845 related

'코로나 직격탄' 보험사, 기준금리 동결 안도…"인상이 답"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대면 영업이 많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고 있는 국내 보험사들이 27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에 일단 안도하는 모습이다. 기준금리가 앞으로 내릴 경우 생명보험사들의 이차역마진이 더 커질 우려가 있다.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달 금통위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 기준금리 동결이다.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변수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조기 인하설이 대두되기도 했지만, 일단은 사태를 좀 더 지켜보겠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업계는 불행중 다행이란 분위기다. 생명보험사 한 관계자는 "대면 영업이 많은 생명보험 특성상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실적 악화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추가 금리 인하는 엎친데 덮친 격"이라며 "내부 비용 통제와 사업비 절감 등의 마른수건 쥐어짜기 노력도 이어가겠지만, 결국 금리가 올라야 숨통이 트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1.17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험영업의 경우 텔레마케팅(TM) 채널이나 온라인(CM) 채널을 통한 비대면 영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설계사를 통한 대면 영업 비중이 크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생명보험의 대면영업 비중은 전체 영업의 98%를 차지했다.

생보사들은 또 금리에도 직접 영향을 받는다. 현재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교보생명, NH농협생명 등 국내 주요 생명보험사들은 저금리가 고착화하면서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판매했던 고금리확정형 상품 때문에 이차역마진 부담에 시름하고 있다.

이차역마진은 계약자에게 지급하는 고금리의 이자와 현재 금리 차이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차역마진 규모가 크다는 것은 보험사의 자본 축소를 뜻한다. 생보사들의 지난해 자산운용수익률은 3% 정도인데, 과거 연 6% 이상 팔았던 상품 때문에 단순 계산으로 3% 정도의 역마진이 생기고 있는 셈이다.

최근 삼성생명은 4월 1일부터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내리기로 했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 NH농협생명 등 다른 생보사들도 4월에 예정이율을 낮추는 것을 검토중이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를 가지고 운용해 낼 수 있는 예상수익률이다.

보험료 운용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예상수익률에 따라 고객에게 돌려줘야 하는 보험금의 규모가 달라지기 때문에 예정이율이 높을수록 보험료가 싸지고, 낮을수록 보험료가 비싸진다. 업계에선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낮추면 보험료는 5~10% 오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성용훈 한화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한화생명의 경우 '금리 상승' 빼고는 기대할 재료가 안보이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